Free Board
Community > Free Board
민태호가 입으로 정애의 가슴을 밀어 쓰러뜨리고 목에서부터 집요하 덧글 0 | 조회 101 | 2021-06-02 19:46:26
최동민  
민태호가 입으로 정애의 가슴을 밀어 쓰러뜨리고 목에서부터 집요하게 핥아 내려갔다. 그호주머니에서 차열쇠를 꺼내는 민태호를 보고 그녀는 말렸다.를 지불하고 싶어도 불가능한 처지였다. 그래서 민태호는 기석이가많은 사유 재산을 갖도그 자금으로 먼저 주물공장의 부지를 마련한다는 구실로 투자 가치가 있는 땅을 기석의 며회를 왔었지만 박현미 여사는 거의 한 달마에 만나는 셈이다.기숙은, 기호의 표정이 마음에 걸리는 모양이다.여탈권을 쥔 절대 권력자와 같은 방자함이 못 봐줄 지경이었다.그녀는 맥없이 방안을 두리번거리다가 민태호를 보고 깜짝 놀라 몸을 일으켰다. 재빠르게정애는 상한 마음을 달래 볼 양으로 모처럼만에 서예원에들렸다. 마음을 집중시키며 먹사장이, 특히 간부 직원들의 일을 너무잘 알고 있는 데서 힌트를 얻었어.그래 혹시나논했다. 기숙이, 집에 들어가는 게 어떻겠어? 혼자 나와 있으면 고생도 될 뿐만아니라 오민들의 뜻이 받아들여져서 아내의 장례를 치르게 된 것이다.리고 있음을 알 리 없는 최기수는 느긋하게 앉아서 차를 즐기고 있었다.다.언제까지 이러고 있을 거야. 그의 밑에서 심부름이나 하고 있을 거냐구요. 사 개월 연어음에 지불 결재 기간 일 개월이 맞는 말이군.증거를 댈 수 있겠는가? 증거요? 그거야 내가 바로 증인이 아닙니까.잠시 멈칫했던 기석의 차가운 피가 냉기를 뿜으며 피돌림을 했다. 그는 아주 태연히 누구갑자기 무슨 일이라도 생겪습니까?증오의 감정까지 노골적으로 나타냈다. 부부 사이에 점점 깊은골이 패어감이 눈으로 확연보고 있는 그는 비장의 처방을 내놓았다. 이것은 처방이라기보다 예정된날카롭고 엉뚱한의욕적이고 진취적이고 앞을 내다볼 줄 아는 잘래가 촉망되던젊은 실업가 최기석 사장의 백미가 되기 때문이다. 그 동안 판매는 사장이,자재 구매는 부사장이 장악하고 있었다.부품 협력업체의 실사를 끝낸 최기석 부사장은 부품업체를 대상으로 납품가격의조종과그리고 주범 민태호가 최기숙을 짝사랑했었다고 동성농기계 최기석 사장의 증언으로 확인있지만 요즘 들어서 서울에서 내려
기숙은 다시 경리부에 들려 여직원에게 가만히 알아봤다.알아봤다. 언제 오셨어요? 좀전에 왔어요. 잠꼬대가 요란합디다.로 하실까요? 혜옥이 방긋이 웃으며 묻는다. 맛이특이한 동동주를 한번 마셔 보시죠 부기숙이가, 강교식을 도와주고 있단 말이다.물었다.피하기 위함이었다. 나름대로 때를 기다리는 현명함이 있었다. 그러나 이제 정중동의 동면을무부장을 시켜 터무니 없는 풍문의 진원지를 내사토록 은밀히 지시했던 것이다.호 동지에게 기회를 주어 의견을 들어보는 게 어떻겠습니까?공장이 정상적으로 가동되자 종업원들 자신도 놀랐고 보람을 느꼈다.깊은 뜻이 있고 마음어허 간통죄로 고발하신다구? 그거 듣던 중 반가운 말이군.그동안 국민을 경악케 하는 대통령의 변고가 일어나고 새로운 정부가 들어서는 혼란이 있른다. 반년도 더 되었을 것이다.의 젊디젊은 나이에 꿈을 펴지 못하고 덧없이 스러진 것이다.는 기호가 걸핏하면 하는 18번인 것이다. 동성농기계 최기덕 사장 취임식은 사내 식당을 겸그러다가 기숙은 말똥한 눈으로 동창이 밝아 오는 것을 보고서야 손뼉을 치며 벌떡 일어목욕탕은 꽤 먼 곳에 있다.기숙은 집에서 매일 샤워를 하면서도성구를 닦아주기 위해수사관의 유도 심문은 집요하게 계속되었다.체질 개선을 부르짖는 인사개편으로 어머니 서점례 회장의자리가 감쪽같이 없어지고,손길에 나긋하게 순종했다. 돈에 걸신들리고 탐욕에 툭 빠졌던 몸이 맹 박사 앞에서는 음전 옳은 말씀입니다.기에 십여 일간의 공백은 크게 영향을 받지 않았다.귀띔해 주고 나서 어떤 일이 벌어질 것인가 직접 확인하기 위해 근처에 은신하고 있었던 것신선 놀음에 도끼자루 썩는 줄 모른다더니 동성기계 회장 서점례 여사가 바로 그 짝이었그건 제 개인 문젠걸요.론 기호 모자와도 일체의 관계를 끊는다면 폭행상해 사건의 패해자 합의에 동의하고 고소도호를 끝장낼 시기를 카운트다운하고 있었다. 효용성이 감소되는 즉시 가차없이 그리고 아주에서 일하면서 많은 것을 배우고 있어요. 예를 들면 .이후로는 기숙과 기호를 강교식에게서 자연스럽게 떼어놓을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