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Board
Community > Free Board
으음 하며 시라이는 희미하게 고개를 갸웃거리고 떠올렸다.?!그렇 덧글 1 | 조회 115 | 2021-05-19 20:21:18
최동민  
으음 하며 시라이는 희미하게 고개를 갸웃거리고 떠올렸다.?!그렇다면 하고 무스지메는 즉시 생각을 굴린다. 자신에게 승패란 눈앞에 있는 저지먼트를 쓰러뜨릴 수 있느냐 없느냐로 결정되는 것이 아니다. 초전자포에게 따라잡히느냐 마느냐이다. 더 이상 시라이 쿠로코 따위는 상대하지 말고 한시라도 빨리 무브 포인트로 이곳에서 도망쳐야.학원도시에서 개발되고 있는 능력은 양자론적인 생각을 비약시킨 것이다. 퍼스널 리얼리티(자신만의 현실) 라는, 의도적으로 일그러뜨린 연산기능과 판단능력을 사용해 현실을 관측하고 분석한다. 그리고 그 결과에 응해 지극히 미크로 세계의 확률을 부자연스럽게 변동시킴으로써 어떤 현상을 만들어낸다.그러고 나서 고글을 쓰고 신발을 신는다. 마지막으로 바닥에 떨어뜨린 수술복을 집어들어 개어서 침대 위에 놓았다. 최소한의 준비운동만을 가장 빠른 시간에 마친다. 한 번 출구인 문 쪽을 보았지만 고개를 젓고 창문 쪽으로 다가갔다. 잠금장치를 풀고 창문을 민다.옛날에는 대형 발사장을 이용하는 다단식 로켓이나 스페이스 셔틀은 그 기술과 자금 문제 때문에 발사 가능한 나라와 조직이 한정되어 있었다는데 아마 지금은 더 이상 안 그렇다고 했지요. 리포트 기간이 주말까지라서 마침 그 대목을 조사하고 있는 중이에요.어쨌거나 쓸 수 없는 물건은 쓸 수 없다. 무스지메는 초조감을 느끼며 안전장치도 잠그지 않고 총을 옆으로 던져버렸다. 콰쾅! 하는 폭발음과 함께 총이 안쪽에서 파열하고 파편이 주위에 튀었지만 무스지메는 더 이상 그쪽을 않는다.시라이 쿠로코는 자세한 사정 따위는 모른다.어머나. 아직 당신에게 필요했던가요, 그게?이 도시의 능력자 중 싸움을 해본 이라면 한 번은 반드시 하는 생각이 있다.당신이, 어째서, 절 위해 목숨을 내건 건가요?어쩌면 자신의 자존심을 버리는 것 같은 말인데도 자랑스럽게 한다.도로에 면해 있는 쇼윈도 너머 바깥세상은 저녁 어스름에 물들어 있고 비행선이 아득한 하늘을 천천히 날고 있었다. 그것은 서양풍의 낡은 거리를 본뜬 이 풍경 속에서 묘하게
테이블의 산이 삐걱거리며 희미하게 흔들렸다.카미조는 물을 담은 작은 접시도 바닥에 내려놓는다. 이 고양이는 본래 야생이 아니라 누군가가 키우던 고양이인지, 가까운 곳에서 음식을 튀기는 지글지글 소리를 득고도 전혀 경계하는 기색이 없다.사이에 건물이 있는데도 물방울이 가느다란 안개처럼 콘고우의 달아오른 뺨에 닿는다. 몸의 열이 급속하게 식어간다. 성대한 폭파 탓에 수영장의 물이 겨기까지 튄 것이다.미숙한 시라이 쿠로코는 무엇 하나 그 일들을 달성할 수 없었다.지금 여기에서 갓 상처를 입은 무스지메와, 상처를 입은 채 계속 달린 시라이는 남은 체력의 양이 다르다.그 순간. 맞은편에서 날아오는 것을 도 않고 소년은 주먹을 휘둘렀다.방금 전까지 자신이 걸터앉아 있던.그런 바보 같은 정도로 치졸한 소망을 이 시라이 쿠로코가 걷어찰 거라고 생각하시나요? 불시 공격으로 당신의 머리를 금속 화살로 꿰뚫어서! 죽음과 선혈로 서둘러 막을 내리고! 자신의 몸을 지키기 위해서! 다른 사람이 깔아놓은 보자기를 더럽히는 무참한 짓을 할 거라고 생각하나요?!여름방학 동안에는 이 시간에도 저녁노을이 남아 있었지만 9월 중순에는 이 시간이면 벌서 캄캄하다.시라이는 튜브를 손가락으로 튕긴다. 지혈제는 무스지메의 발 밑바닥에 툭 떨어진다.연락, 해야지. 연락, 연락. 필요하니까, 해야 돼. 아하하, 나는 지금, 모두가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일을 제대로 하고 있는 거야.우후후. 그런 주제에 너무 작아서 잃어버리기 쉽고 버튼을 누르기 어렵고 모니터를 보기 힘들다는 삼박자까지 갖추어져 있지요, 이거.다음날. 오전 중에 카미조 토우마는 학교에 늦겠다는 연락을 하고 어느 병원에 와 있었다. 치료를 위해서는 아니다. 이번에 그는 정말로 아무 데도 다치지 않았다. 말하자면 시라이 쿠로코의 문병을 위해서 온 것이다.시라이 쿠로코는 보았던 것이다.셰필드의 오프너에, 그립에는 마요르카 도자기. 생산지도 역사도 전통도 사상도 취향도 아랑곳하지 않는 무국적 물건이에요. 터무니없는 벼락부자를 만났군요.아 윽.거기
 
Havens  2021-05-21 17:19:41 
수정 삭제
NomNom" />
Thanks for the update and quick reply. I'll be sure to keep an eye on this thread. Looking for the same issue. Bumped into your thread. Thanks for creating it. Looking forward for solution.NomNom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