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Board
Community > Free Board
좋겠죠. 당신은 전면적인 상실감을 맛보고 있는, 그리고 그것은 덧글 0 | 조회 517 | 2021-04-14 14:27:00
서동연  
좋겠죠. 당신은 전면적인 상실감을 맛보고 있는, 그리고 그것은 두려운 일입니다. 그러나 비록 조금씩이라도 그곳에서 탈출할 수 있다면 그것은 상실에 고민하고 있는 에고에 의해서입니다.융그는 그림자의 통합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보통 하잘 것 없는 시선한 일, 증오, 선망 등을 이해하는 데서 이것은 시작됩니다만. 그러나, 어쩐 셈인지 당신은 그 민족의 커다란 그림자 속에 갑자기 뛰어 들어가 버렸습니다. 이것은 치료라는 점에서 보아 이상적인 과정이라고는 할 수 없습니다. 왜냐 하면 한꺼번에 당신에게 무거운 짐이 걸리기 때문입니다.풍뎅이를 기른다고는 말하지 않았어. 나는 다만.멀리서 들려오는 공습 경보 사이렌이 장교의 말을 중단시켰다. 그는 술을 따른 스니프터 글라스를 손에 들고 손목을 흔들어 금박이 빛나는 리큐르를 흔들었다.그만 두면 뭘하죠 ?손톱이 건성으로 댄싱 부분을 더듬는다. 그것은 그녀의 운세를 측정하는 무의식의 척도였다.나하고 똑같은 모습을 하고 있지만 나와는 다른 녀석이에요. 나는 나의 생활 속의 일을 그녀석에게 얘기했고, 그는 거울 나라의 일을 얘기해 주었죠. 거울 나라는 모든 것이 반대에요. 정말이지 꼬마들 장난 같은 짓거리였어요. 나는 오른손잡이 타자라고 말하면 녀석은 자신은 왼손잡이라고 말하죠. 그렇다면 한번 해 보자면서 둘이서 배팅 스탠스를 취하면 과연 녀석은 왼손잡이였어요. 그쪽 세계의 일을 아는 것은 불가사의한 기쁨이었어요. 부모가 바로 옆에 있는데 우연히 식당의 거울이 힐끗 눈에 들어오면 친구도 나를 보고 있었고 그래서 둘이서 몰래 씨익 웃곤 했죠.당신을 믿을 수 밖에 없군요. 눈이 의혹을 나타내고 있다.열엇 ! 낯익은 창문에서 태양이 빛을 발하고 있었다. 게이라드 의사가 책상에 앉아있었고 서류철을 덮으려고 했다.모두가 우리들의 지도자 덕분입니다. 그렇게 말하고 자겐은 악셀을 밟았다.떨어지는 참새를 헤아리는 자가 있다면 그건 자네가 아니고 신이나 뮬러 대령님이야. 알겠지 ? 방금 도착했다고 알려드리고 오게.우리들이 게쉬타포입니다. 우리들이
정신위생의 시간이야, 마일론.그는 M G M 스튜디오의 나무숲의 잔디에 앉아 버라에티지를 읽고 있었다. 아침부터 스타 로바를 위한 의상 맞추기를 하고 있었고 그것도 이제부터 2,3시간이면 끝난다. 스튜디오에서 만든 샌드위치의 나머지가 옆 잔디 위에 놓여 있었다. 오랜 습관에서 마지막 페이지까지 계속 넘긴 다음 내려놓았다. 다른 습관을 실행에 옮기기 위해서이다. 그것은 지나가는 사람을 바라보는 것이었다. 스튜디오의 게이트에서 쏟아져 들어오는 사람들은 언제 관찰해도 흥미 진진하다. 카폰을 설치한 길다란 차를 운전하고 오는 남자가 있다. 차에서 내릴 때의 그 남자의 걸음걸이로 그의 현재의 신분에 마음으로부터 안주해 있는 지를 알 수 있다.어떠한 일격이 의뢰인을 불안의 구렁텅이에 몰아 넣는가를 잘 알고 있는 피쉬였다. 카스피안은 자기를 붙잡고 놓아 주지 않는 문제의 이미지, 즉 주기적으로 찾아오는 악몽의 이미지, 그리고 시선을 돌리고 싶어지는 진실에 뿌리를 둔 이미지로부터 마음을 돌리려고, 정체를 알 수 없는 온갖 것이 다 들어 있는 샌드위치를 억지로 어댔다.그렇다고 들었습니다만.방을 나간 게쉬타포의 조수는 한 육군 장교를 동반하고 돌아왔다. 장교는 이곳저곳 반점투성이로 쇠약해 있었고, 이제라도 무릎에서 꺾이듯이 쓰러질 것 같이 보인다. 거칠게 의자에 앉게한 그 얼굴을 불빛이 비춰주고 있었다.몰힌겔슈트라세에 벨리 댄서가 있다는군. 달걀 한 개로 개인 교습을 해준다는데. 비젤은 다를 한쪽의 커프스를 매만졌다. 고개를 옆으로 갸웃거리고, 이제야 빌리가 행차하시는군.개는 뜰을 지나 문을 빠져나가 따라왔다. 코요테의 무리는 이미 모습을 감추었고 산 속으로 물러갔다. 카스피안은 길을 걸었고 멈춰서서 자기 집에 단 하나 켜져 있는 불빛을 내려다보았다당신이 제일 행복했던 때는 ?마치 혼잣말인 듯한 그런 말투였다.그 광고주를 놓쳤다구요. 그렇게 열심히 설득했는데 실패였어요. 완전히 내 실수라구요.죄송하지만 방금 시계의 차임벨이 울렸습니다. 들리지 않았습니까 ? 그는 재규어의 렌트카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